유로파이터 타이푼(Eutofighter Typhoon), 유럽 차세대 전투기 #3

Posted by 협회장 향수코디
2012.06.27 14:26 손안의세상/동영상

유로파이터 타이푼(Eutofighter Typhoon), 유럽 차세대 전투기


유럽 대륙에서 제1차 세계대전이 벌어지면서 유럽의 항공산업은 비행기를 전투기로 발전시켰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에는 인류 최초의 제트 전투기인 Me262 전투기를 탄생시켰다. 전투기 개발에 대한 유럽인들의 열정은 오늘날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영국,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4개국이 공동 개발한 유럽형 차세대 전투기인 유로파이터 타이푼이다.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는 유럽 주요 4개국 공동개발이라는 상징성과 생산대수에서 유럽을 대표하는 차세대 전투기라 할 수 있겠다.

유로파이터 타이푼 - 유럽을 대표하는 차세대 전투기

유로파이터 전투기 개발계획이 시작된 것은 1979년이다. 당시 서독, 영국, 프랑스는 유럽형 전투기 개발계획인 ECF(European Combat Fighter)에 합의했다. 이탈리아도 이 계획에 참여하게 된다. 1981년 ECF 그룹 내 의견 차이로 프랑스가 계획에서 탈퇴하였다. 프랑스의 탈퇴 이후 1986년 6월 ECF는 EFA(European Fighter Aircraft)로 명칭이 바뀌게 되고 스페인이 새롭게 개발계획에 합류하게 된다. 그러나 개발계획은 냉전의 종식, 독일의 경제불황, 기술적인 문제등으로 우여곡절을 겪었다. 이 후 개발계획은 1992년 12월 EFA에서 유로파이터 2000으로 명칭이 바뀌었다.

1994년 3월 독일의 DASA(현 EADS 도이칠란드)사가 제작한 시험기인 DA1이 첫 비행에 성공한다. 1998년에는 유로파이터 2000이란 이름은 사라지고 유로파이터 타이푼이라는 제식명칭을 갖게 된다. 2003년 8월부터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는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하게 된다. 같은 해 10월 스페인 공군을 시작으로 각국 공군에 배치되게 된다. 유로파이터 전투기는 총 620여대가 생산될 예정이다. 그러나 최근 유럽에 불어 닥친 경제위기로 생산대수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개발에 참가한 4개국 외에도 오스트리아에 15대, 사우디아라비아에 72대가 수출되어 일부 운용 중에 있다.
 
 
가상 대결에서 F-15 를 이긴 뛰어난 공중전 능력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의 성능상 가장 큰 특징은 뛰어난 공중전 능력이다. 구소련의 차세대 전투기인 Su-35/37에 대응하고자 근접교전과 가시거리 밖 교전 능력에 특화된 능력을 가지고 있다. 또한 장시간 초계비행이 가능하고 긴급발진 시 3분 안에 출격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다. 생존성 향상을 위해 제한적이지만 기존 전투기 보다 우수한 스텔스 성능을 갖추고 있다. 이를 위해 기체의 80% 이상을 비금속 재료인 복합재료를 사용하여 제작했고, 레이더 반사율이 가장 큰 엔진 공기 흡입구 부분에는 레이더 전파를 흡수할 수 있는 레이더 전파 흡수재(RAM)를 사용하였다.

1994년 3월 첫 비행에 성공한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의 최초 시험기<출처: 유로파이터사>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는 훈련에서 뛰어난 공중전 능력을 선보였다.<출처: 유로파이터사>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의 뛰어난 공중전 능력은 세계 최강이라 할 수 있는 미공군과의 훈련에서 빛을 발했다. 2005년 영국에서 벌어진 영국공군의 유로파이터 타이푼 T1 복좌 훈련기 1대와 영국 레이큰히스(Lakenheath) 주둔 미공군 F-15E 전투기 2대의 공중전 훈련에서 유로파이터 타이푼 T1 복좌 훈련기는 F-15E 전투기 2대를 격추시켰다. 2010년에는 스페인 캐널리 섬 상공에서 벌어진 스페인 공군과 미공군의 공중전 훈련에서 스페인 공군 소속의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 2대가 미공군의 F-15C 8대와 맞서, 비공식 기록이지만 격추된 기체수 0:7이라는 압승을 거두기도 했다.

상시 초음속 비행이 가능한 슈퍼크루즈 능력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슈퍼크루즈 비행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일반적인 전투기는 일시적으로 초음속의 속력을 낼 수는 있지만 지속적으로 초음속 비행을 유지하는 것은 어려웠다. 음속 이상의 속력을 내려면 애프터 버너(after burner)라는 장치를 사용해야 되기 때문이다. 애프터 버너란 제트 엔진을 통해 연소된 배기가스에 다시 한번 연료를 투입하여 재연소시키는 장치인데, 사용할 경우 빠른 속력을 얻을 수 있지만, 연료 소모량이 엄청나게 커지는 것이 단점이다. 반면 슈퍼크루즈 비행이란 최신 기술을 이용해 애프터 버너의 가동 없이, 정상적인 연료 소모 범위 내에서 초음속을 내는 것을 말한다. 이는 전투기 속력의 혁신적 변화라고 할 수 있다.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에 착된 EJ200 터보팬 엔진 <출처: 유로파이터사>
 
현재 실전 임무에서 슈퍼크루즈 비행을 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는 전투기는 F-22 전투기와 유로파이터 타이푼밖에 없다. F-22 전투기의 경우 효율이 좋은 제트엔진과 무장을 동체 내부에 장착하는 방식을 통해 저항을 덜 받도록 제작된 기체 디자인에 그 비밀이 있다. F-22 전투기의 경우 마하 1.58 의 속력으로 슈퍼크루즈 비행을 할 수 있다. 반면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는 무장을 동체 외부에 장착하는 기존 전투기의 형상을 유지하면서도, 뛰어난 항공 역학 설계와 작지만 강력한 엔진 덕분에 슈퍼크루즈 비행이 가능하다.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는 무장 장착 시 마하 1.2, 무장 미장착시는 마하 1.5로 슈퍼크루즈 비행이 가능하다.

유로파이터 타이푼

저작자 표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이상민
    • 2012.07.06 17:26 신고
    F35가 빠릅니다. 마하 1.5~1.8입니다......타이푼은 마하 1.2~1.5 입니다... 하여튼 좌파들 거짓말 하는거 보면 ....타이푼은 F16보다 안좋구요.....타이푼은 2003년에 양산한 구닥다리....엿 바까먹읍시다.
      • 친일좌익반란-배신3관왕-박정희
      • 2013.08.06 09:56 신고
      너 각종 인터넷 게시판이나 블로그마다 똑같은 댓글 달고다니는 이유가 머냐? 진심 궁금하다.
      너 그게 직업이냐? F35를 구매하게 만들려 선동하러 다니는 좌빨박정희딸년 종노비 출신이냐?
      그런식으로 따지면 F22는 90년대 말~2000년초에 생산되기 시작된 완전 고물이겠네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