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 테스트 하이라이트, 스텔스 기능 전투기 #1

Posted by 협회장 향수코디
2012.06.27 14:01 손안의세상/동영상

F-35 테스트 하이라이트(F-35 Flight Test Highlights)


항공전력이 처음으로 맹위를 떨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제공권의 장악은 전쟁의 승리를 의미했다. 제공권이란 항공전력이 적보다 우세하여, 적으로부터 방해를 받지 않고 육∙해∙공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제공권을 장악하는데 핵심요소는 전투기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전투기는, 각 나라 공군력의 척도이자 국방력의 상징이 되었다. 전투기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세계 각국은 성능이 더 뛰어난 차세대 전투기 개발에 뛰어 들고 있다. 차세대 전투기 가운데 가장 많은 주목을 받는 전투기 중 하나가 미 록히드마틴사가 개발한 F-35 전투기이다. F-35 전투기는 차세대 전투기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스텔스(Stealth) 성능과 함께, 다양한 임무를 수행 할 수 있는 멀티-롤(Multi-Role) 전투기이다.

3군 통합 전투기

F-35 전투기는 JSF(Joint Strike Fighter), 3군 통합 전투기 라고도 불린다. 미군은 전 세계상에서 유일하게 3군, 즉 공군, 해군, 해병대가 전투기를 운용 중인 국가이다. 3군이 다양한 전투기를 운용하면서 국방예산의 많은 부분이, 3군이 필요로 하는 전투기의 개발과 도입에 사용된다. 이러한 예산을 절감하기 위해 미 국방부는, 그 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1961년 미 국방부 장관으로 취임한 로버트 맥나마라(Robert Strange McNamara, 1916~2009)는 미 공군과 해군이 공통으로 사용할 전투기인, TFX(Tactical Fighter Experimental)의 개발을 지시했다. 그 결과 F-111 전폭기가 탄생하게 된다. 그러나 미 해군은 F-111이 항모에서 사용하기에 너무 무겁다는 이유로, 도입을 포기 했다. 이후 미 해군은 F-14 전투기를 개발한다. 미 공군이 500여대의 F-111 전폭기를 도입했지만, 공중전 성능 부족으로 F-15 전투기를 개발했다. 미 공군과 해군의 통합 전투기로 계획된, F-111 전폭기는 결국 실패로 끝났다.

 

세계 최대의 전투기 개발 계획

1990년대 구 소련이 붕괴되고, 국방예산은 대폭 줄어 들었다. 1993년 미 국방부는 결국 3군의 각종 전투기를 통합하는 전투기를 개발하기로 결정했다. 개발 과정에서 X-32, X-35 2종의 기체가 경쟁하여 X-35가 승리하였고, 이를 발전시켜 3군 통합 전투기인 F-35 전투기가 탄생하게 된다. F-35 전투기는 미 공군의 F-16 전투기, A-10 공격기, 해군과 해병대의 F/A-18 호넷, 해병대의 AV-8B 해리어 Ⅱ 등, 3군이 현재 운용 중인 전투기 대부분을 교체할 예정이다. F-35 전투기는 3가지 기체 형태로 개발된다. 기본형인 F-35A 전투기는 통상적인 이착륙방식의 공군용 전투기이다. 이밖에 단거리이륙 및 수직착륙(STOVL, Short Take-Off and Vertical Landing)모델인 F-35B 전투기와, 함재기인 F-35C 전투기가 있다. F-35 전투기는 하나의 전투기에서 세 가지 기체 형태로 개발되지만, 기체간의 공통성을 80% 정도로 끌어 올려 생산 공정과 가격 상승을 최소화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미군이 도입할 F-35 전투기는 무려 2,243대로 모두 3,824억 달러 (한화 약 459 조원)에 달한다. 여기에 개발에 동참한 영국을 비롯한 8개국의 소요와 수출까지 감안 한다면, F-35 전투기의 생산 대수는 3천 여대에 육박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개발지연과 가격상승

최첨단의 성능을 자랑하는 F-35 전투기이지만, 개발 일정 지연과 생산 지연에 따른 비용 상승으로 커다란 역경을 겪고 있다. 총 사업비용은 4백조 원대로 증가했고, 이는 8년 전 보다 무려 65%나 증가한 것이다. 특히 2001년 JSF 기종 선정 당시 대당 가격은 5,020만 달러(한화 560억 원) 수준이었던 것이, 2010년에는 대당 9,240만 달러(한화 약 1,035억 원)로 84%나 비용이 증가했다.

그러나 F-35 전투기 개발 계획은 최근 각종 개발 일정을 빠르게 소화하면서, 전반적인 상황은 과거에 비해 호전 되고 있다. 2011년 7월에는 미 플로리다 주의 에글린 공군 기지에, 미 공군 최초의 양산형 F-35A 전투기가 배치되었다. 2011년 10월에는 미 해병대용 F-35B 전투기가 미 해군의 헬기강습양륙함 와스프호에서 이착륙 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한때 개발 중단의 위기까지 몰렸지만, 미국의 입장에서 F-35 전투기의 개발 중단 조치는 불가능하다고 보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F-35 전투기는 미군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 판매할 수 있는, 미국의 유일한 제5세대 전투기이기 때문이다.

F-35 전투기


저작자 표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